즐겨찾기 추가 2023.09.27(수) 18:14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결혼/연얘
미용/피트니스
생활용품
애완동물
출산/육아
패션/쥬얼리
화장품
[신동아방송=박대영 기자] 반려동물 수술 시 합병증이나 부작용에 대해 소유자가 상세한 설명을 듣지 못해 자기결정권이 침해되었다면 동물병원 의료진에게 설명의무 소홀에 따른 위자료 배상 책임이 있다는 조정결정이 나왔다. 한국소비자원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위원장 변웅재, 이하 ‘위원회’)는 반려묘가 선천적으로 입천장에 구멍이 난 질병인 구개열 수술을 받은 후, 그 크기가 더 커져서 흡인성 폐렴 등과 같은 중대한 합병증 발생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반려묘 소유자(이하 ‘신청인’)가 동물병원에 손해배상을 요구한 사건에서 동물병원 의료진은 위자료 30만 원을 지급하라고 결정했다. 동물병원 의료진은 수술동의서 작성…
“용인시 동물보호센터에서 반려가족 만나세요” 2022.03.03
가을철 반려견 광견병 예방접종하세요 2021.10.01
반려 고양이 범백혈구감소증 주의” 2021.07.16
여수시, 반려동물 광견병 예방접종‧동물등록지원 추진 2021.04.29
여수시, “반려동물 찾으시나요? 유기동물에게 새 삶을 주세요” 2021.01.06